자연을 담는 큰그릇

  • search

  • menu

LOHAS

잘 부서지지 않아요, ‘일품 볶음요리두부’

Jadam | 201312

풀무원_일품볶음요리두부

 

한식에 많이 쓰이는 식재료를 꼽자면 단언컨대 두부가 세 손가락 안에 들어갈 것이다. 두부는 주인공으로 활약하는 ‘조림’이나 ‘전’은 물론 각종 찌개에서는 빠지면 서운할 정도로 사랑받는 부재료이다. 하지만 이토록 많은 사랑을 받는 두부가 작아지는 순간이 있었으니 바로 ‘볶음요리’. 부드러운 재질 탓에 쉽게 부서지기 때문이다. 오랜 시간 두부로 사랑받아온 풀무원에서 최근 잘 부서지지 않고 볶을수록 고소함과 쫄깃함이 더해지는 볶음요리 전용 두부를 출시했다. ‘휘릭 볶아 근사한 일품 볶음요리두부(이하 일품 볶음요리두부)’는 풀무원만의 역삼투압방식인 ‘HT(High Tension)’ 공법으로 만들어 일반 포장 두부에 비해 탱탱하고 부서짐이나 으깨짐이 덜한 것이 특징이다. 단단하다는 것은 단순히 부서지지 않는다는 것 뿐만 아니라 요리 과정이 쉬워졌다는 뜻. 요리 전 두부의 물을 빼거나 굽고 튀기는 등의 과정 없이도 바로 다른 재료와 함께 볶을 수 있기 때문이다. 볶음 요리에 햄이나 어묵 대신 일품 볶음요리두부를 넣어 ‘휘리릭’ 볶아보자. 온가족을 위한 고단백 저열량 건강식이 따로 없다.

CREDIT

<자연을담는큰그릇> 편집실

가격3,200원(300g)